Hits bn

# 주니어 개발자의 2021년 상반기 회고

썸네일

와.. 벌써 2021년이구나, 시간 참 빠르다 라고 말한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2021년의 반이 지났다. 작년에는 한 달 마다 회고를 작성했는데, 너무 귀찮아서 올 해는 상반기, 하반기 회고만 작성해야겠다.

# 1. 2021년 목표에 대한 회고

작년 12월에 2021년 계획 (opens new window)을 세웠다. 과연 얼마나 잘 지켜지고 있는지 검토해보자.

# (1) 올해 초 목표들

  • 1순위
    • 일일 영어
      • 1월 한 달 동안은 열심히 했다.
      • 그리고.. 아무 일도 없었다.
    • 개발 서적 공부
      • 못 읽었다. 아니 안 읽었다.. 😂
  • 2순위
    • 저축
      • 생각보다 열심히 했다.
    • 사이드 프로젝트
      • 4월까진 열심히 했다.
  • 3순위
    • 스터디 운영
      • 사실 6월 부터 제대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 그런데 지금 꽤 잘 되고 있는 것 같다.
    • 운동
      • 이사를 온 뒤에 거의 매일 자전거를 타고 있다.
    • 집밥 먹기
      • 매우 실패!
    • 이사
      • 나름 잘 했다.

# (2) 문제점 탐색

사실 올 해의 주된 목표는 영어였다. 1월 한 달은 열심히 했는데 그 이후에는 제대로 하질 못했다. 핑곗거리를 늘어놓자면, 회사에 크고 작은 변화들이 생기면서 너무 바빠진 탓도 있고, 제일 큰 이유는 본질적으로 내가 개발 공부에 더 큰 재미를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4월까지 단쿠키 사이드 프로젝트를 하면서 거의 대부분의 시간을 사이드 프로젝트에 투자했다.

비슷한 이유로 개발 서적을 보는 것 보단 코드를 치는 것에 더 재미를 느껴서인지 공부를 할 때도 서적 보단 코드 위주의 공부를 하고 있다.

일단.. 영어는 지금 당장 손에 잡히지 않고 있다. 사실 별 생각이 없는걸지도..

그래서 그냥 본능에 충실하기로 했다 (동물도 아니고.. 니가 정녕 인간이냐?). 스트레스를 받으며 공부하기보단, 재미를 느끼며 공부하는게 건강에 더 좋지 않을까? (이게 뭔 🐶소리야!)

# 2. 업무 회고

사실 작년에는 일이 막 엄청 많진 않았다. 적당히 워라벨을 즐길 수 있는 수준의 업무량이었고, 야근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올해에 새로운 대표님이 오시면서 회사에 큰 변화의 폭풍이 몰아쳤고, 이러한 과정에서 많은 인력이 나가고, 그 와중에 서비스를 개편을 하고, 테크핀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미친듯이 바빠졌다.

# (1) 스타트줌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3175dd9b-d16e-4a74-a601-93d404dfaad6/Untitled.png

작년 말 스타트줌 (opens new window)이 기획되어 개발을 시작했고, 올해 초에 오픈했다. 트래픽은 어느정도 있는데 광고도 없고 서버 유지비만 소모되고 있어서 계륵 같은 서비스가 되어 버렸다. API도 직접 만들고, 프론트도 직접 만들었지만.. 사실 애정하는 서비스는 아니다. 다만 크롬 전용으로 기획된 서비스라서 IE를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

지금은 다른 개편 서비스 때문에 방치된 상태지만.. 언젠간 더 좋은 서비스로 발돋움 할 날이 있겠지 싶다. 지금은 기능이 없어도 너무 없다.

# (2) 크롬 확장프로그램

확장프로그램 개발 과정은 이 링크 (opens new window)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117840f7-67f7-498a-ab6e-7c72feaba3c2/Untitled.png

사실 스타트줌이 기획된 이유가 확장프로그램 퀄리티가 나쁘지 않아서(?) 였다고 하는데.. 나는 확장프로그램이 더 좋다. 나름 잘 사용하고 있기도 하고. 기획에서 마음만 먹으면 이것 저것 기능을 붙일 수 있을텐데 지금 기획자 분들도 너무 정신없어서 확장프로그램도 기억 저 편으로 사라진 것 같다.

나름 줌닷컴 (opens new window)스타트줌 (opens new window)을 통해 홍보하면서 사용자가 많이 늘었다. 그 과정에서 자잘한 버그도 많이 발생했고, 유지보수를 진행했다.

제일 유의미한 유지보수는 확장프로그램의 게시 검토 시간을 단축한 부분인데, 기존에는 전체 도메인에 대한 policy를 정의했다.

// manifest.json의 일부
{
  // ...불필요한 내용 생략
  "permissions": [ "bookmarks", "topSites", "*://*", "chrome://favicon/*"],
}

이렇게 *://* 를 사용하면 모든 도메인에 대한 권한을 허용하게 되는데, 이럴 경우 게시 요청이 승인되는데 4~5일 정도 소요된다.

그래서 정말 필요한 API 권한만 허용하도록 변경했다.

// manifest.json의 일부
{
  // ...불필요한 내용 생략
  "permissions": [ "bookmarks", "topSites", "https://appapi.zum.com/*", "chrome://favicon/*" ],
}

그래서 이제 게시 요청을 하면 1~2일만에 승인된다.

# (3) 줌닷컴 개편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73f5602e-fa5f-4db4-af74-2ccc0e74f08d/Untitled.png

이런 날이 올 줄 몰랐는데, 줌 닷컴 (opens new window)의 레거시 코드를 청산하고 NodeJS + Vue.js로 다시 만들었다. 내 사수가 프론트를 담당했고, 나는 프론트에서 사용되는 API와 Admin을 만들었다. 3월 초에 개발을 시작하여 5월 1일에 배포했고, 약 한 달 정도 자잘한 버그를 수정하며 유지보수를 진행했다.

두 달 동안 어드민 지옥에 빠져 살았다. 그렇게 많은 기능을.. 그 짧은 시간 동안 만들었다니.. 덕분에 어드민에도 버그가 많아서 지금까지 자잘한 핫픽스 배포를 하고 있다.

이 외에도 크고 작은 이슈들이 있었는데 여기에 늘어놓기엔 내용이 많아서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기술 블로그에 작성할 예정이다.

# (4) 신입 개발자 채용

이에 대한 내용은 회사 기술블로그 (opens new window)에 올린 주니어 프론트엔드 개발자의 채용 프로세스 참여 후기 (opens new window)로 대체하겠다.

그래도 개인적인 이야기를 조금 해보자면, 채용을 진행하면서 일단 이전에 있던 자잘한 이직 욕구들이 많이 해소되었다. 좋은 팀을 만들어가기 위해선 먼저 스스로가 변화해야 한다는 점도 알았다. 그리고 좋은 팀원을 채용하기 위해선 일단 나 스스로가 괜찮은 사람이여야 한다는 점도 알았다. 채용 과정에서 실무진의 기술적,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줄 수 있어야 뛰어난 역량을 가진 사람들을 붙잡을 수 있는게 아닐까?

사실 네카라쿠배야당토 같은 메이저 기업은 인력에 대한 아쉬움이 크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지원자가 넘쳐나니까!

그러나 우리 회사는 그렇지 못하다. 이미 뛰어난 역량을 가진 사람은 메이저 기업에 다 들어갔고, 우리 회사는 남은 사람들 중에서 보석을 찾아야 하는 입장이다. 그래서 내세울 수 있는 것은 사람과 팀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매력을 어필하기 위해서 꽤 많이 노력했고, 덕분에 정말 좋은 분들과 함께 일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저번 주에 기술 면접까지 통과한 분이 있다. 부디 꼭 함께 하길 기도하는 중이다.

# (5) 신규 테크핀 서비스 진행

새로 합류한 팀원들과 함께 테크핀 서비스를 만드는 중이다. 기획서도 100페이지가 넘고, 줌인터넷에서 제일 큰 몸집도 크고, 도메인도 복잡한 서비스인 것 같다.

그래도 팀원들이 생각보다 빠르게 업무에 적응하고 있어서 잘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다만.. 마감 기간이 너무 촉박해서 걱정이다.

빠르게 잘 만들기... 참 어렵다. 그게 가능하면 다른 회사에 갔겠지! 는 푸념이고.. 뭐 잘 해야지 별 수 있나.

# (6) 조직 개편

6월 말에 조직 개편이 있었고, 아예 프론트엔드 파트가 신설되는 과정에서 내가 파트 리더가 되었다. 이미 시니어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네카라쿠배야당토 같은 메이저 기업에 다 들어가서.. 나 처럼 회사에 남아있는 주니어 개발자가 리더가 되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그래도 프로젝트를 보는 시각도 넓어지고 팀원들과 이것 저것 해볼 수 있는 권한이 작게 나마 생긴 것 같아서 좋다.

신설 팀이라서 지금은 특별한 문화가 없는 상태다. 그래서 다른 회사들이 가지고 있는 좋은 문화들을 벤치마크 할 생각이다.

혹시 좋은 문화가 있다면 공유 부탁드립니다!

# 3. 개발 역량 강화

올 해는 대체 뭘 했나 하면서 목차를 만들어봤는데.. 어라..? 생각보다 많이 했다.

# (1) 방과후 수업 강사

인천금융고등학교 (opens new window)에서 웹디자인 기능사 실기 방과후수업 강의를 하는 중이다. 대면으로 하진 않고, 계속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다.

략 20개의 동영상을 녹화해서 올려놓고, 방과후수업을 신청한 학생들이 온라인 강의를 보는 형태로 진행했다. 자잘한 질문은 카카오톡을 통해서 주고 받았다.

생각보다 수입이 나쁘지 않았다. 무엇보다 시간을 많이 투자하지 않아도 되서 좋았다.

# (2) 단쿠키

단쿠키는 내 모교에 재학/졸업중인 사람들이 학교 구성원을 위한 커뮤니티를 만들기 위해 진행한 사이드 프로젝트이다. 나는 1월 ~ 4월까지 4개월 정도 참여했고, 회사일 때문에 참여가 어려울 것 같아서 중도 하차했다.

단쿠키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생각보다 공부를 많이 했고, 처음 접해보는 기술 스택도 많았다.

  1. NestJS (opens new window)
  • 사실 NestJS는 작년에도 사이드 프로젝트를 하면서 어느 정도 익숙해진 상태였다. 그런데 이번에 조금 더 deep하게 써볼 수 있었다.
  • Spring 처럼 필요에 따라서 Standard App으로 구성하기도 했고, NestJS에 포함된 다양한 기능들을 많이 써볼 수 있었다.
  1. graphql
  • 사실 나는 graphql을 사용할 생각은 없었는데 개발 팀장인 도비 (opens new window)의 의견으로 graphql을 사용하게 되었다.
  • 생각보다 사용 방법이 무척 쉬웠고, 사용성도 매우 좋았다.
  • 다만 시중에 나와있는 자료가 많지 않아서 정보에 대한 탐색이 무척 어려웠다.
  • 특히 실무에서는 많이 사용되지 않는 편인 것 같다.
  • 회사에서 사용된다고 하더라도 대체로 내부 서비스 용도로 사용되고 있고, 사용자 단에서 사용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어보인다.
  1. unit test, e2e test
  • 작년에 열심히 TDD 관련 공부를 했으니, 이젠 적용할 때도 되었지! 하며 혼자서 열심히 테스트 코드를 작성했다.
  • Spring보다는 테스트 코드 작성이 무척 쉬웠고 괜찮았다.
  • 다만 e2e 테스트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
  • 성능 테스트도 해봤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조금 있다.
  1. playwright
  • playwright을 이용해서 학교의 시간표를 전부 읽어들였다.
  • 시간표 때문에 무수히 많은 삽질을 했다.
  • 그래도 재밌는 툴을 알게 되어서 좋았다.
  1. typeorm
  • Java 진영의 JPA 같은 느낌이랄까?
  • 그런데 JPA와 다른 점이 너무 많아서 다루기가 조금 힘들었다.
  • 확실히 RDB를 다룰 때는 java가 node보단 확실히 기술적인 성숙도가 높은 편이라고 생각한다.
  • 아쉬움이 많은 기술스택이다.
  1. react native
  • 웹과 앱은 결이 다르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 코드 작성은 그렇다 치고.. 디버깅이 무척 힘들었다.
  • 그래서.. 뭐랄까.. 경험하고 싶지 않은 영역이 되어 버렸다.
  1. jira (opens new window)
  • 프로젝트 관리 툴로 사용해볼 수 있었다.
  • deep하게 써보진 않았지만, 확실히 기능도 많고 편리했다.
  • 회사에서도 사용하면 좋을 것 같은데.. 팀장님이 추진하다가 아쉽게도 무산되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계속 정리를 했으면 좋았을텐데.. 지금은 어떤 것들을 했는지 자세히 기억나지 않고 있다. 너무 개발에만 집중해서 그런가?

앞으로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계속 정리할 수 있도록 습관을 만들어야겠다.

# (3) ATDD 3기

nextstep (opens new window)ATDD강의 (opens new window)가 열려서 바로 신청했다. 이 과정에서 JPA에 대해 몰랐던 부분도 많이 공부했고, TDD 강의 보다 더 실무적으로 유용했다. 그래서 회사에서 사용 중인 모바일 API에도 적용해놨다.

다만 아쉬운 점은 단쿠키 + Java CC 11기 리뷰어 활동이랑 겹쳐서 3월 ~ 4월은 매일 새벽까지 작업했다. 덕분에 꼼꼼하게 체크하지 못한 부분도 있었고, 공부를 덜 한 부분도 있어서 아쉬움이 남았다.

최종 과제 이후의 보너스 과제도 해보고 싶었지만 도저히 할 수 있는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해서 포기했다.

# (4) Java CC 11기 리뷰어

ATDD와 거의 동시에 Java CC 11기 (opens new window)가 시작되었다. 리뷰어로 활동하면서 미션까지 진행하다보니 말도 못하게 힘들었다. 거기에 회사 일도 겹쳐서 3월은 나에게 있어서 최악의 한 달이나 다름 없었다.

그래서 본의 아니게 코덕 (opens new window) 에서 3월에 1등을 달성했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1cd9f2c6-62a0-42ec-8631-93aad8586fea/Untitled.png

어쨌든 이렇게 매번 리뷰어로 신청하다보니 이제 리뷰어 활동이 크게 부담 되진 않고 있다.

# (5) 우아한 테크코스 Pro2 리뷰어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c3c2d54c-dc68-42d1-98ef-99609882715b/Untitled.png

ATDD까지 수강을 완료한 덕분인지 우하한 테크코스 Pro 2기 (opens new window) 리뷰어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사실 내가 리뷰어로 활동하는게 맞는건가? 싶은 의문을 지금도 가지고 있다.

  • 나는 백엔드 전문 개발자도 아니고,
  • 지금은 회사에서 아예 프론트엔드 파트 소속이고 (하지만 아직 담당하고 있는 백엔드 프로젝트가 3개 있다..)
  • 무엇보다 경력이 무척 부족하다. 같이 리뷰하는 분들과 많이 비교된달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놓칠 수 없는 기회인 것 같아서 리뷰어로 활동하겠다고 수락했다. 덕분에 미션을 진행하는 분들과 더불어 스스로도 많이 성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다만 이렇게 공부하고 배운 것들을 프론트 업무에 잘 녹여낼 수 있어야겠지만..

그냥 요즘 얼떨떨 하다. 공부를 더 많이 해야겠지 싶다.

# (6) 블랙커피 스터디 Level 3

6월에 기다리고 기다리던 블랙커피 스터디 Level 3 (opens new window) 과정이 생겼다. 그래서 바로 신청했다.

올 해에 가장 재밌게, 그리고 열심히 코딩을 하던 순간이 아닌가 싶다.

이 스터디를 하기 전에 프레임워크 없는 프론트엔드 개발 (opens new window) 이라는 책을 읽었다. 단순히 가상 DOM 까진 아니여도 DIFF 알고리즘을 적용하는 과정이 무척 흥미로웠는데, 이 부분을 스터디를 진행하면서 녹여냈다.

무엇보다 스터디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보석 같은 분을 뵐 수 있었고, 사내 추천으로 우리 회사에 지원했다. 지금은 기술 면접까지 합격한 상태이다. 부디 같이 일할 수 있기를 🙏

그런데 스터디가 제대로 끝나지 않았다. Step3 회고 때 사람들이 많이 불참해서 아예 과정을 리팩토링하여 이월하기로 결정되었다. 그래서 7월에 다시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에는 아예 새로운 코드로 만들어볼 계획이다. 여태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완전히 React 스럽게 구성해봐야지

# (7) 독서

음.. 글을 쓰고 있는 지금은 어떤 책을 읽었는지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고 있다. 다음엔 책을 읽자 마자 바로 리뷰를 작성하던가 해야지.. 😂

그냥 기억나는 책 하나만 손에 꼽자면 앞서 언급한 프레임워크 없는 프론트엔드 개발 (opens new window) 이다. 내용도 크게 어렵지 않고, 가볍게 읽기 좋은 책이었다. 일 하기 싫을 때 읽었다.

이 책을 통해서 replaceWith 라는 DOM API를 처음 알게 되었는데, 직접 사용해보니까 그렇게 편리한(?) API는 아닌 것 같았다. 그래도 outerHTML 의 찝찝함을 해결해줄 수 있어서 좋았다.

책을 통해서 얻은 수확은 단순히 가상 돔을 사용하는 게 아니라 diff 알고리즘을 통해서 렌더링을 최적화 하는 부분이다. 이 외에도 router나 store의 경우 직접 구현해본 적이 있어서 사실 크게 흥미롭진 않았다.

하반기에는 제발 독서 좀 하자!

# (8) 단국대 Javascript Study

몇 달 전부터 스터디 만들어서 진행해보자고 마음만 먹고 실행에 옮기지 않고 있었는데,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6월에 급하게 커리큘럼을 만들고 스터디 모집 (opens new window)을 진행했다. 일단 가볍게 10명만 모집해서 마루타(?)를 해보기로 했다.

스터디는 다음과 같이 진행된다.

  • 1주차: Todo List 만들기
  • 2주차: Webpack + TodoList 리팩토링
  • 3주차: ExpressJS로 API 서버 만들기
  • 4주차: API 연동
  • 5주차: 배포하기

생각보다 구성원들이 잘 참여중이고, 다들 열정이 넘쳐서 탈이다. 아마 잘 마무리 될 것 같다. 8월이 되면 똑같은 과정을 조금 보수해서 2기를 모집하고, level 2도 만들어서 진행해볼 생각이다.

지금은 계속 내가 리뷰하고 있지만, 2기 부터는 1기를 잘 수행한 분들이 리뷰해주는 형태로 진행해볼 생각이다. 잘 되면 좋겠지만... 잘 될까..?

# 4. 이사

  • 5월 말에 이사했다.
    • 경기도 성남 →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 11평 → 14평
    • 월 이자 10만원 → 약 40만원
    • 회사까지 대중교통 1시간 → 걸어서 25분, 자전거 10분
  • 이 과정에서 처음으로 은행 대출을 받았다.
    • 보증금 2억 중에 1.8억을 대출 받았다.
    • 대출 상품은 허그안심전세대출 (opens new window)
      • 최대 90%까지 대출 된다.
      • 국민은행에서 받았고, 최저 금리 2.5% 인데.. 말 그대로 최저금리다. 모든 혜택을 다 받아야 한다.
  • 가구를 많이 샀다.
    • 모션 데스크 + 모니터 암
    • 워시타워(세탁기 + 건조기)
    • 로봇 청소기
    • 침대 프레임
    • 에어컨
    • 주인님 물품
      • 캣타워
      • 캣휠
  • 덕분에 일시적으로 모든 현금을 다 소진했다.. 지금은 다시 모으는 중!

이사를 오면서 제일 아쉬운 점은.. 옥상 풍경이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c8fd875b-3b8f-41a3-b3ef-d923232cb794/Untitled.png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c73ddfdf-0176-489e-8d76-8069f213a344/Untitled.png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f1c1ad1e-802f-43ec-a6ce-949a82645074/Untitled.png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5b91de95-adf6-48f7-b4ac-f6b027983a89/Untitled.png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62a83722-ddb0-4f60-bbd7-209f358acf41/Untitled.png

이런 풍경을 매일 볼 수 있었는데.. 그럴 수 없다는 점이 참 아쉽다. 이 동네에서 만난 고양이들도 좋았는데, 지금 키우고 있는 포동이의 어미도 이제 볼 수 없다는 점도 아쉽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90374524-491d-424c-b7fa-37ff7213693e/Untitled.png

이렇게 작은 고양이였는데!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b47c2d5c-57cd-4c51-8232-08b39bc1208c/Untitled.png

지금은 어엿한 성묘가 되었다.

어쨌든 이제 이사를 왔고, 이사를 온 날 바로 걸어서 한강에 갔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01946d46-5baf-4d96-839f-2b652a9b7b8f/Untitled.png

걸어서 2km 정도면 갈 수 있어서 가볍게 산책하는 겸 갔다오기 좋은 거리다.

회사에서 집까지도 2km면 갈 수 있어서 요즘에는 매일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 하고 있다.

이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아서 그런지 회사를 갔다 왔을 때 피곤하지 않아서 좋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12b8eaa9-60e2-4bd7-a2f2-ad2008d0d3e3/Untitled.png

마지막은 최근에 찍은 사진으로 마무리!

# 5. 하반기 계획

  • 일단 영어공부는 포기했다.
  • 하반기에 어느 정도 한가해지면 수영을 다시 시작할 생각이다. (대체 언제..?)
  • 이제 독서 위주의 공부를 좀 해보자.
  • 블로그 포스팅도 꾸준히 해보자.
    • 노션에서 초안을 작성하니까 포스팅 하기가 더 수월하다.
  • 좋은 팀(파트)을 만들어가자.
    • 새하얀 도화지에 그림을 그리듯, 수려한 팀을 만들어보자.
    • 사실 모 아니면 도 아닌가..?
  • 단국대 스터디 꾸준히 운영하기
    • 우리 학교도 커뮤니티 구성이 필요하다.
    • 밑 바닥부터 천천히 쌓아올려보자.
    • 급하게 하지 말고, 천천히 차곡차곡!
Last Updated: 7/25/2021, 10:34:36 PM

Copyright © 2019 All Right 개발자 황준일

junil.h@kakao.com . +82-10-5764-4483 . GitHub . Blog . Repository